이낙연 "부처님 오신 날, 자비의 마음이 우리의 힘이고 희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9일 "자비의 일상적 실천이야말로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의 연등회 말씀을 전한 뒤 "이웃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여기는 자비의 마음이 우리의 힘이고 희망"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서로를 구별 짓는 분별심으로는 어느 것 하나 해결할 수 없다는 가르침이 가슴을 울린다"며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불교는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셨고 아픔을 어루만져 주셨다. 불교의 따뜻한 마음은 언제나 국민에게 힘이 돼 주셨다"고 했다.
 
이어 "상생과 연대, 포용과 협력의 정신이 더욱 깊어지고 부처님의 대자대비가 더 멀리 퍼져 나가길 기원한다"며 "조계사 봉축 법요식에 참석해 코로나 종식과 일상의 회복을 소망하는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힌다"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