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근혜에 직권남용 무자비 尹, 직권남용죄로 수사받는다니”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로 수사에 착수하는 것에 대해 “아이러니하다”고 평가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형법상 직권남용죄는 제가 검사 시절에 단 한 번도 적용해보지 않았던, 구성 요건이 아주 까다로운 범죄”라며 “이 죄가 조자룡의 헌 칼처럼 무자비하게 적용됐던 때가 문재인 정권이 적폐청산 수사를 했을 때”라고 적었다.
 
홍 의원은 이어 “당시 윤석열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청와대 비서실장·수석 등 정권의 모든 사람에게 무자비하게 적용했던 게 직권남용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권남용죄로 일어선 윤 전 총장이 직권남용죄로 수사를 받는다니 혐의 유무를 떠나서 참 아이러니한 일”이라며 “혐의가 있다면 (윤 전 총장에게 돌아오는) ‘부메랑’이고, 혐의가 없다면 정치 탄압”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사건을 수사3부(부장 최석규)에 배당했다.
 
윤 총장의 혐의는 2가지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부실수사 의혹과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혐의를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 방해 혐의다. 공수처는 이 두 의혹에 대해 각각 지난 2월과 3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의 고발장을 받아 검토한 끝에 수사 착수를 결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