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G7정상회의 참석차 오늘 출국…영국·호주·EU와 양자회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1일 영국으로 출국한다.
 
이번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초청에 따른 것으로, 한국 외에도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초청됐다.
 
문 대통령은 오는 11∼13일(현지시간) 2박 3일간 영국에 머물며 G7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해 한국판 뉴딜의 경험을 공유한다.
 
1세션에서는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이, 2세션에서는 열린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이, 3세션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방안이 각각 논의된다.
 
또한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 각각 양자회담을 한다.
 
이 밖에도 현장 상황에 따라 추가 양자회담 혹은 ‘풀 어사이드’(비공식 약식회담) 등 다양한 방식의 회동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한미일 3국 정상회담 또는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13∼15일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해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각각 회담하고, 미하엘 루드비히 비엔나 시장 등을 접견한다.
 
또 15∼17일 스페인을 국빈방문해 펠리페 6세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만찬,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의 회담, 상원 및 마드리드 시청 방문,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 각각 열리는 경제인 행사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순방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윤건영 의원이 동행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