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서 증오범죄…"중국인이냐" 욕한 4명, 한국인 집단폭행

독일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를 멈추라고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독일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를 멈추라고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한국인 남성이 독일의 수도 베를린의 한 지하철역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 4명에게 모욕과 공격, 폭행을 당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0일(현지시간) 베를린시 범죄수사국 산하 경찰 보안대는 베를린 지하철역에서 35세 한국인 남성을 폭행해 부상을 입히고, 외국인 혐오와 동성애 혐오 발언으로 모욕한 혐의로 신원미상의 남성 4명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신원미상의 남성 4명은 9일 오후 9시 15분께 쇠네베르크 시청 지하철역의 벤치에 앉아있던 35세 한국인 남성 A씨에게 접근해 “중국인이냐”고 시비를 걸었다.
 
해당 남성 4명은 A씨에게 외국인 혐오와 동성애 혐오적인 발언을 퍼부으면서 모욕한 뒤 한 명이 다가와 얼굴을 때렸고, 나머지 세 명도 가세하면서 손으로 치고, 발로 걷어차는 등 폭행했다.
 
당시 A씨가 4명 중 중 2명에게 “당신들은 어디에서 왔느냐”고 묻자 터키인이라고 답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 4명은 범행 후 도망쳤다.
 
이 공격으로 A씨는 얼굴과 다리에 부상을 입었고, 안경도 훼손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인근 파출소에 범행을 신고했고 경찰은 지하철역의 녹화영상을 확보하는 한편, 구급대를 불러 A씨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독일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아시아계에 대한 인종차별이 늘어났다.
 
독일 베를린자유대, 훔볼트대, 독일 통합이민연구센터가 연구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독일 내 아시아계 700명 등 4500명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시아계 중 49%는 팬데믹 속에 직접 인종차별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대부분의 인종차별이 거리를 걷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