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정치검사 윤석열 대권 직행, 민주주의 악마에 던져주는 것”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1일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정치 검사”라며 “정치검사가 바로 대권을 직행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악마에게 던져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추 전 장관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하나회라는 정치군인보다 더 무서운 것이 윤석열 같은 정치검사”라며 이 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40년 전에 정치군인(전두환·노태우)이 민주주의를 어떻게 파괴하는지를 이미 경험했다”며 “김영삼 정부에서 하나회라는 정치군인을 척결해 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검사는 한 손에 칼, 한 손에 법전을 쥐고 서 있어 더 무서운 것”이라며 “민주주의 수준과 상관없이 하루아침에 민주주의를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파괴할 수가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이 검찰을 마음대로 주문할 수 있는 사람이 바로 대통령이 됐을 때 사람들이 느낄 수 있는 공포감을 한번 생각해보라”며 “그것은 절대 있을 수가 없다 하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막기 위해 대권에 도전할 것인지에 대해 추 전 장관은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조만간 어떤 결심이 서면 따로 말하겠다”고 답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