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ESG 위원은…‘교·육·남(교수·60대·남성)’이 대세

한화그룹의 ESG 위원회는 지난 5월 첫 활동으로 ESG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 한화그룹]

한화그룹의 ESG 위원회는 지난 5월 첫 활동으로 ESG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 한화그룹]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재계의 큰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기업들이 출범한 ESG 위원회 구성원 대다수가 교수·60대·남성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국내 30대 그룹의 ESG 위원회 구성·운영 현황을 분석해 11일 발표했다. 주요 기업 중 ESG 위원회를 설치한 곳은 16개 그룹의 51개 회사로 총 207명의 위원장·위원이 활동 중이다. 전경련은 기업지배구조보고서 등 관련 공시를 통해 이들의 주요 경력과 연령대, 성별 등 인적사항을 분석했다.
 
그 결과 ESG 위원회 구성원의 40.1%(83명)는 교수 출신이었다. 재직 학교는 서울대(22명), 고려대(15명), 연세대(7명) 등 이른바 ‘SKY대’가 주를 이뤘고 전공 분야는 경영학(35명), 법학(12명), 공학(12명), 경제학(11명) 등이었다. 이 밖에 기업인(33.3%), 고위공직자(11.6%), 법조인(8.7%) 출신 위원도 많았다.
 
또한 두 명 중 한 명(50.2%)은 60대였고 50대 비율도 38.2%로 높았다. 최연소 위원은 32세의 박새롬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 교수(카카오)였다. 위원들의 성별은 남성 87.4%(181명), 여성 12.6%(26명)로 남녀 비율이 9대1이었다. 위원장을 맡은 여성은 한 명도 없었다. 여성위원은 절반 이상(53.8%)이 50대였으며 교수 출신(69.2%)이 많았다.
 
한편 ESG 위원회를 운영하는 51개 기업 중 위원회의 의무와 역할을 명시한 곳은 39개사였다. 공통으로 명시한 권한은 ‘ESG 전략계획 수립’과 ‘주주권익 제고 및 보호’였다. 한화, 포스코의 경우 환경에 관한 역할을 강조했고 현대중공업, 카카오는 회사 내부의 ESG 역량 강화를 규정했다. SK그룹은 위원회가 ESG 경영뿐만 아니라 그룹 전반의 주요 경영전략 사항도 검토할 수 있다고 명시해 ESG 위원회에 상대적으로 많은 역할을 부여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