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유공자 등록 朴때 6명 文때 7명···보수정권도 반성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연구원 회의실에서 열린 천안함 유족 및 생존 장병 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원내대표, 최 전 함장, 이성우 유족회장, 전준영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 안종민 전우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사진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연구원 회의실에서 열린 천안함 유족 및 생존 장병 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원내대표, 최 전 함장, 이성우 유족회장, 전준영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 안종민 전우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사진단]

전직 여권 당직자의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 수장" 망언을 계기로 11일 마련된 천안함 생존자와 국민의힘 간담회에서 생존 수병인 전준영 천안함생존자예비역전우회장은 '보수 정권도 반성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기현 "文, 답하지 않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연구원 회의실에서 천안함 유족, 생존자와 만나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비판했다. 그는 "천안함 폭침이 누구의 소행인가라고 대통령께 질문했는데 답변이 돌아오지 않고 있다"며 "답변이 어렵다면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심각한 의문 제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가가 나서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보훈"이라며 "국가가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국민의힘이라도 앞장서서 이 일을 꼭 성사시키고 도와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생존 장병의 명예회복, 병원비, 생활비 지원 등을 언급하면서다.
 
지난 7일 방송에 나와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언급하며 "함장이 부하들을 수장시켰다"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킨 조상호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과 관련해서도 김 원내대표는 "가해자 북한에 조치를 요구해야 할 정부·여당이 피해자인 국민과 자랑스러운 우리 영웅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전 함장은 "나라가 명예를 지켜주지 못하고 음모론자에 의해 명예가 실추되는 지금의 사태까지 왔기에 조심스럽게 간담회에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조 전 부대변인이 발언 이틀 뒤 사과한 일에 대해 "사과를 올렸지만, 진정성 있는 사과라고 받아들이지 않는다"라며 "변명이라고 생각한다. 천안함이 북한 소행이라는 대통령이나 정부·여당 측의 명확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앞으로 적극적으로 저희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회장. [페이스북 캡처]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회장. [페이스북 캡처]

 

"보수 정권 때 미리 대처했더라면"

 
전 회장은 작심 발언을 했다. 여권에 대한 비판이 주제였던 이날 간담회는 전 회장의 발언을 시작으로 야권에 대한 성토로도 흘렀다. 전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정부와 문재인 정부의 전사자 대우를 언급했다. 박 전 대통령 시절 유공자로 등록된 이들이 6명이었으나,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7명이었다면서다.
 
전 회장은 "천안함 폭침 사건이 이명박 정권에서 일어났고, 그다음 박근혜 정권에서도 도와줄 시간이 충분히 있었다"며 "보수정권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정권 때 미리 음모론에 대처했다면 최 전 함장이 아스팔트에서 피켓을 들고 있진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 회장은 "평범하게 살고 싶은데 그런 상황이 안된다"며 "천안함이 항상 국민의힘 편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누구의 편도 아니고 제대로 된 국가를 위해 바로 잡혔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