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체육회, 도쿄패럴림픽 대비 장애인 방송해설자 교육

2020년 장애인체육 방송해설자 양성 교육을 수료한 참가자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2020년 장애인체육 방송해설자 양성 교육을 수료한 참가자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가 2020 도쿄 패럴림픽을 대비한 장애인체육 방송해설자 양성 교육을 시행한다.
 
장애인체육회는 국내 장애인체육대회 중계 시 경기 해설의 전문성을 높이고, 장애인 은퇴선수 진로 지원을 위해 2018년부터 이 교육과정을 운영해왔다. 올해는 8월에 개막할 예정인 도쿄 패럴림픽을 대비해 기존 교육 수료자를 대상으로 두 차례에 걸쳐 실습 위주의 심화 과정을 운영한다.
 
1차 교육은 6개 종목(사격, 수영, 양궁, 보치아, 탁구, 유도) 10명의 수강생을 대상으로 12일부터 7월 10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간씩 실시한다. 2차 교육은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나머지 종목 관련자를 대상으로 7월 중에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교육은 스포티비아카데미를 통해 운영된다. 수료자에게는 수료증이 발급되고, 도쿄패럴림픽을 비롯한 방송 및 중계 전문 해설자로 활동하게 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