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 8만개' 양육비 준 찌질한 아빠…모녀는 전액 기부했다 [영상]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아버지의 행동으로 마음이 아팠고 상처를 입었지만 그 돈이 좋은 일에 보탬이 돼 자랑스럽기도 합니다." 
 
'찌질한 아빠'는 자녀의 마지막 양육비를 1센트 동전 8만개로 바꿔 전 부인에게 쏟아버렸다. 학교에서 돌아온 딸은 집 앞마당 잔디밭에 수북이 쌓인 돈을 보고야 만다.
 
10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CBS 등 현지언론 따르면 버지니아주(州) 딥런고교에 다니는 에이버리 샌퍼드(18)와 그의 어머니는 지난달 21일 아버지가 준 마지막 양육비를 NGO에 기부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에서 샌퍼드의 아버지는 트레일러를 장착한 SUV를 타고 집 앞마당에 들어온다. 그 뒤 마당에 트레일러 속 동전을 와르르 쏟아부었다. 이혼한 부인에게 주기로 했던 딸의 양육비 825달러(약 91만6000원)를 1센트짜리 동전으로 바꿔 지급한 것이다.
 
어머니는 "지금 집 앞마당에 무엇을 붓고 있는 거냐?"고 물었고, 아버지는 "이게 마지막 양육비다"라고 답했다. 샌퍼드는 "아버지는 어머니뿐 아니라 나까지 곤란하게 만들었다"며 "아버지가 이 점을 고려하지 않고 그런 행동을 했다는 게 속상했다"고 지역 매체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샌퍼드와 가족은 이 동전 더미를 어디에 써야 할지 상의했고, 연방 지원금 삭감으로 재정난을 겪고 있던 NGO '세이프 하버 셸터'에 기부하기로 한다. 1998년 설립된 세이프 하버 셸터는 성폭력·인신매매·가정폭력 피해자를 보호하는 단체다. 이들 모녀의 기부소식이 알려지며 세이프 하버 셸터의 기부금도 늘었다. 이번 주 들어서만 5000달러(약 555만원) 이상 늘었다고 한다.
 
세이프 하버 셸터 측은 "샌퍼드 가족은 그들이 겪은 부정적인 일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돌려놓을 수 있었다"며 "(마지막 양육비를) 기부하고 사연을 공유하기로 한 이들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미국 조지아주의 한 차량 정비업소 업주가 그만둔 직원에게 지급한 동전더미. AP=연합뉴스

지난 3월 미국 조지아주의 한 차량 정비업소 업주가 그만둔 직원에게 지급한 동전더미. AP=연합뉴스

 
미국에선 지난 3월에도 조지아주의 차량 정비업소 업주가 그만둔 직원이 밀린 월급을 요구하자, 기름칠한 동전 9만개로 월급을 지불한 '동전 보복'이 있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