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전설' 故 조오련,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

한국 수영 '전설' 고(故) 조오련(1952∼2009)의 유해가 12일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됐다.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1952~2009) 선수의 안장식이 12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날 안장식에서 고인에게 헌액패가 봉헌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1952~2009) 선수의 안장식이 12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날 안장식에서 고인에게 헌액패가 봉헌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 2009년 8월 4일 심장마비로 쓰러져 57세를 일기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고인은 지난달 국가보훈처의 결정에 따라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조오련은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 자유형 2관왕(400m, 1500m)에 이어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 자유형 2관왕을 달성했다. 1978년 은퇴할 때까지 50개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은퇴 이후에도 1980년 대한해협 횡단에 최초로 성공(13시간 16분)하고, 1982년 영국 도버해협 횡단에 성공(9시간 35분)하는 등 도전을 이어갔다. 2005년 울릉도-독도 횡단, 2008년 독도 33회 회영 등 ‘독도는 우리 땅’임을 온몸으로 표했다.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1952~2009) 선수의 안장식이 12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날 안장식에 참석한 유족과 지인들이 고인을 참배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1952~2009) 선수의 안장식이 12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날 안장식에 참석한 유족과 지인들이 고인을 참배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1952~2009) 선수의 안장식이 12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서 열렸다. 이날 안장식에서 고인의 유니폼이 묘역에 봉헌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1952~2009) 선수의 안장식이 12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서 열렸다. 이날 안장식에서 고인의 유니폼이 묘역에 봉헌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970년 국민훈장 석류장, 1974년 체육훈장 거상장, 1980년 체육훈장 룡장을 받았으며 2020년에는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헌액된 바 있다. 국가보훈처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는 지난 5월 6일 아시아경기대회 금메달, 대한해협 횡단 등 수영을 통해 국위 선양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여 국립현충원 안장을 최종 승인했다.
 
조오련은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으로는 2002년 고 손기정(육상 마라톤), 2006년 고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 2019년 고 서윤복(육상 마라톤), 고 김성집(역도), 2020년 고 김일(레슬링) 이후 여섯 번째로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