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통증' 김광현, 곧 선발 로테이션 합류 기대

허리 통증으로 휴식에 들어간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곧 돌아올 수 있다. 
김광현. [AFP=연합뉴스]

김광현. [AFP=연합뉴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13일(한국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 등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김광현은 14일 이곳에서 불펜 투구한다. 별문제가 없다면 이번 주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광현도 이날 인터뷰에서 "한 차례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진 것은 예방책이었다"고 했다.  
 
김광현은 지난 5일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서 4회 초를 앞두고 허리 통증을 느꼈다. 실트 감독과 대화한 뒤 스스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3회 말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을 친 뒤 1루로 전력 질주한 게 통증 재발의 원인으로 보인다. 그날 김광현은 3이닝 2피안타(2피홈런) 3실점 하고 시즌 4패(1승)째를 기록했다. 이후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올 시즌 김광현은 유독 허리 통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스프링캠프 기간에 허리를 다쳤고, 개막(4월 2일)과 동시에 IL에 이름을 올렸다. 같은 달 18일 복귀해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했지만, 49일 만에 다시 IL에 등재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