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서도 "개혁 불가피" 말 나온다…'이준석 효과' 확산

이동학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학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의 '이준석 효과'가 여당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개혁 경쟁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4일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동학청년최고위원은국민의힘 새 지도부 탄생을 언급하고 "이에 따른 개혁 경쟁은 불가피하다. 민주당도 질 수 없다"며 "지방선거부터 공천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발언 순서를 바꿔 먼저 발언권을 얻은 이 최고위원은 "저는 지금부터 우리 당이 공천 개혁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최고위원은 기초광역의원, 지방의원 공천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현재 기초광역의원, 지방의원의 공천과정에선 지역위원장의 입김이 절대적"이라며 "그 흔한 토론회, 연설대회 한번  없이 그냥 경선이 진행 된다"고 했다. 사실상 지역위원장이 낙점한 인사가 그대로 추인을 받는 수준이라는 문제 제기다.
 
그는 "저는 지방의원 공천도 당원 여러분께 돌려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당원 대비 선출직 공직 후보자의 검증작업에 배심원단으로 참여하는 등 실질적인 선택권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선거 과정의 개혁도 주장했다. 그는 "지방의원의 선거 과정에서 지역별 정책토론회와 연설대전을 반드시 열고, 이를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하도록 해야 한다"라며 "이를 위한 공천개혁 논의와 공감대를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