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도 세계화…홍콩·인도네시아도 참이슬에 취했다"

소비자들이 싱가포르의 최대 유통 체인점인 페어프라이스(Fair Price)에서 참이슬과 자몽에이슬 등 과일리큐르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 하이트진로]

소비자들이 싱가포르의 최대 유통 체인점인 페어프라이스(Fair Price)에서 참이슬과 자몽에이슬 등 과일리큐르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 하이트진로]

 
홍콩·인도네시아·싱가포르 등에서도 소주 참이슬이 국내 못지않게 팔리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14일 “주요 해외 수출국의 현지인 음용 비율이 2016년 30.6%에서 2020년 68.8%로 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소주 세계화’ 선포 이후 해외 교민 중심이던 소주시장을 현지 시장으로 개척하는데 주력해왔다. 하이트진로는 현재 80여개국에 참이슬·진로·에이슬시리즈 등을 수출하고 있다. 
 
지난 4년간 현지인의 소주 음용 비율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국가는 1위 홍콩, 2위 인도네시아다. 홍콩은 2016년 현지인 소주 음용율이 18.3%였는데 2020년 87.7%로, 69.4%포인트 상승했다. 4년 전엔 홍콩 현지인 10명 중 한 두명 정도가 소주를 마셨다면, 지금은 10명 중 8명이 참이슬을 찾는다는 얘기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현지인 음용율이 74.8%(64.8%포인트 상승)다. 하이트진로 측은 “4년간 소주 음용율 증가폭 상위 10위권 중 6곳이 말레이시아·필리핀·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국가가 차지했다”며 “8위는 미국으로 22.9%포인트, 9위는 중국으로 22.3%포인트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현지인 소주 음용율 산정은 현지 거래처의 국적, 브랜드, 유통채널 등에 따라 산정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수출국에서 현지 거래처와 교민시장 거래처가 나뉜다”며 “브랜드와 유통채널도 현지인과 교민 시장이 각기 다르다”고 말했다. 동남아에서 현지인 소주 음용율이 대폭 상승한 데는 연령별 마케팅, 현지 유통망을 개척하는 전략이 주효했다. 진로보다 알코올 도수가 낮은 참이슬 판매를 확대하고, 20~30대 젊은층을 겨냥해선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리큐르 제품 홍보를 강화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참이슬과 과일리큐르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구축했다”며 “특히 접근성이 좋은 현지 편의점이나 대형마트를 공략해 전국에 소주가 판매되도록 한 게 효과를 봤다”고 설명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상무는 “글로벌 주류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현지인 시장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는 중”이라며 “우리나라 대표 주류인 소주를 글로벌 증류주로 알리고 현지인에게 품질력과 가치를 인정받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