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여왕 앞에서 선글라스? "바이든 무례" 영국이 뿔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가 13일(현지시간) 영국 윈저성에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만나는 장면이다. 평범해 보이는 이 사진은 공개된 후 '의전 결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왜일까.  
 3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3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유는 바이든 대통령의 '선글라스'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조종사 선글라스를 즐겨 쓰고 있다. 그는 이날도 선글라스를 착용했고, 여왕과 만난 뒤에도 바로 벗지 않았다.  
 
14일(현지시간) 인디펜던트, 뉴스위크 등은 이런 점을 놓고 영국 사회에서 논쟁이 벌어지고 보도했다.  
13일 만난 바이든 대통령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로이터=연합뉴스]

13일 만난 바이든 대통령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로이터=연합뉴스]

'선글라스 대면'을 놓고 일부에선 "왕실 의례를 무시한 것"이라며 불쾌해하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왕실의 집사로 일했던 그랜트 해롤드는 뉴스위크에 "여왕을 대면할 때는 선글라스를 쓰면 안 된다. 여왕과 눈을 마주치는 게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선글라스를 쓰는 건 괜찮지만, 여왕을 만났을 땐 벗었어야 했다"면서 "모두가 그래야 한다. 심지어 왕족도 여왕을 만날 때는 선글라스를 벗는다"고 전했다.  
지난달 아이스크림 가게를 방문했을 때도 바이든 대통령은 선글라스를 쓰고 있었다. 그는 평소 조종사 선글라스를 즐겨 착용한다. [AP=연합뉴스]

지난달 아이스크림 가게를 방문했을 때도 바이든 대통령은 선글라스를 쓰고 있었다. 그는 평소 조종사 선글라스를 즐겨 착용한다. [AP=연합뉴스]

이날 런던의 기온은 29도였고, 햇살이 뜨거웠다. 바이든 대통령이 선글라스를 쓴 것도 햇살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소셜미디어(SNS) 등 온라인에도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방문국의 의례를 따르는 게 상대국에 대한 존경의 표현"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무례'를 비꼬는 이가 있는가 하면 "햇살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여왕도 신경 쓰는 것 같지 않았다"며 과잉 반응이란 지적도 나온다. 
왼쪽부터 질 바이든 여사,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왼쪽부터 질 바이든 여사,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여왕과의 대화 내용을 일부 공개한 것을 놓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그는 여왕과 만난 후 "여왕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해 알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를 놓고 왕실 전문가 리차드 피츠윌리엄스는 "여왕과 접견해 나눈 대화는 비밀로 해야 하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이 원칙을 깼다"고 주장했다.  
 
미국 정상들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접견하며 '결례 논란'이 생긴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고령의 여왕을 땡볕에서 10분 넘게 기다리게 해 구설에 올랐다. 
미셸 오바마 여사가 2009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어깨에 손을 얹고 한 팔로 껴앉는 모습. [AP=연합뉴스]

미셸 오바마 여사가 2009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어깨에 손을 얹고 한 팔로 껴앉는 모습. [AP=연합뉴스]

또 미셸 오바마 여사는 여왕의 어깨에 손을 얹고 한 팔로 껴앉아 예법을 어겼다는 지적을 받았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여왕이 2007년 백악관을 방문했을 당시 환영사 도중 실수한 뒤 여왕을 향해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윙크를 해 논란이 일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