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손으로 영수증 줬다고 "싸가지" 10대 알바생 마구 팬 손님

지난 9일 충남의 한 고속도로 휴게소 카페에서 발생한 폭행. 영상 JTBC

지난 9일 충남의 한 고속도로 휴게소 카페에서 발생한 폭행. 영상 JTBC

신용카드와 영수증을 한 손으로 내줬다는 이유로 고속도로 휴게소 10대 아르바이트생을 손님이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5일 충남 공주경찰서·JTBC에 따르면 지난 9일 천안~논산고속도로의 한 휴게소 커피숍에서 한 남성이 카페 아르바이트생 A군(19)을 폭행했다.  
 
A군이 결제 후 신용카드와 영수증을 한 손으로 건네주는 과정에서 이 남성은 “야 이 싸가지야”, “야 이 XX 같은 놈” 등의 욕설과 함께 A씨를 향해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카페 일을 마무리하던 중이었다고 한다. A군은 “한 손으로 마감장을 쓰고 한 손으로 카드랑 영수증을 건넸는데, 손님이 계속 안 받아서 ‘고객님 카드 좀 받아주세요’라고 했더니 (폭행을 가했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손바닥으로 A군의 머리와 얼굴을 수차례 때렸다. 폭행을 당한 A군은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을 폭행한 손님은 주변에 있던 행인들이 말리자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A군은 “또 그런 사람이 있을까봐 걱정이 된다”며 사람 대하는 것이 무서워졌다고 JTBC를 통해 말했다.
 
경찰은 A군이 지난 10일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폭력을 휘두른 손님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휴게소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며 “손님이 사용한 신용카드 이용내역을 토대로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