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교육청, 폐교에 평화학교 세운다…평화도시 조성 기본계획

한반도기가 걸린 인천시청. 인천시

한반도기가 걸린 인천시청. 인천시

접경지역인 인천 강화군 교동면 폐교에 인천 평화학교(가칭)가 들어선다. 10·4 남북 공동선언 때는 이를 기념하는 서해평화 특별기간도 운영된다.
 
인천시는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이런 내용을 담은 '인천시 평화도시 조성 기본계획'을 세웠다고 15일 밝혔다. 광역 지방정부 중 평화를 위한 기본 계획을 마련한 것은 처음이라는 게 인천시의 설명이다.
 

2025년까지 5년간 추진 

기본계획은 오는 2025년까지 5년간 추진된다. '세계와 한반도를 잇는 평화도시, 인천'이라는 비전을 필두로 4대 전략과 4대 원칙, 18개 세부 사업으로 구성됐다.
 
인천시교육청과 협력해 강화 교동면에 폐교된 난정초등학교에 인천 평화학교를 설치할 예정이다. 2022년 3월 정식 개교하는 평화학교는 남북은 물론 더 나아가 동아시아 평화를 위한 각종 체험·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평화 관련 전시관도 마련된다. 
 
시민참여형 평화 행사도 추진하고 북한 이탈 주민의 원활한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펼친다. 10·4 남북 공동선언일을 기념한 서해평화 특별기간도 운영한다. 한강 하구 공동 이용과 서해5도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정을 위한 기반 조성, 황해평화포럼 등이 추진된다.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평화도시 조성 공모사업’도 추진한다.
 

"지속적인 남북 교류 사업 추진 기반 마련"

인천시는 "지방정부의 남북교류와 대북사업 시책이 한반도 남북관계 상황에 따라 급격한 기복을 보이는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성 있는 사업 추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관련 예산으로는 시비와 남북교류협력기금 등을 사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4월 인천시 강화군 승천포에서 열린 DMZ 주민과 평화의 손잡기. 인천시

지난해 4월 인천시 강화군 승천포에서 열린 DMZ 주민과 평화의 손잡기. 인천시

인천시는 이번 기본계획을 토대로 인천이 남북 화합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중점 추진과제를 마련하고 연도별 추진계획의 이행상황을 점검하며 정책 실효성을 높일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단절을 협력으로, 슬픔을 희망으로 바꿨던 6.15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이어가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할 수 있는 일부터 차근차근히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