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尹 검증 땐 지지율 빠질 것···출마 고민, 길게 않겠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5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을 향해 “검증의 시간이 다가오고, 다양한 검증대에 오르면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율은 자연스럽게 허상이 드러나서 다 빠지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KBS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나와 “보수언론이 검찰당 후보를 같이 거들어서 (권력을) 만들겠다는 기획과 의도가 보인다”며 “정치검찰이 대권을 잡으면 검찰 권력을 이용한 공포정치가 시작될 게 뻔하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옵티머스 사건 초기 왜 무혐의 불기소 처분을 내려 피해를 키웠는지 밝혀야 한다”며 “자신의 비위나 잘못을 덮기 위한 방어막 차원이 아니라면 제기된 문제에 대해 떳떳하게 수사를 받으라”고 요구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을 수사하는) 공수처에 당부하고픈 게 있다”며 “기소독점주의와 기소편의주의 아래서 저질렀던 심각한 사건들, 그러한 검찰거악을 들여다봐야 할 시기”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시대적 당위성을 함께하는 사람들과 계속 고민하고 있는 상태다. 고민이 길게 가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 “검찰개혁을 앞당겨야 한다는 그런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당내에서 대선 후보 경선 연기론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원칙을 소중히 여기고, 이를 지키기 위해 손해가 좀 있더라도 원칙을 존중해온 입장”이라며 “1년 전에 전 당원 투표로 특별 당헌·당규를 만들어 경선에 대해 여러 규정을 완비해뒀다. 그것을 지키는 게 국민의 신망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