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여야 협공에 일절 대응 않겠다…큰 정치만 생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우상조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우상조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국민 통합해 국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는 메시지를 냈다. 여야 안팎에서 윤 전 총장의 최근 행보와 국민의힘 등 정당 입당 시기 등에 비판이 나오자 당분간 '마이웨이'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기자단에 이같은 윤 전 총장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이어 "내가 갈 길 만 가겠다. 내 할 일만 하겠다"라며 "여야의 협공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은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큰 정치를 하겠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등 정당 입당 시기를 묻는 말에는 "다 말씀드렸다. 더 이상말씀드릴게 없다"고 밝혔다.
 
오원석·김기정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