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독설 주고받더니…바이든·푸틴의 첫 회담 "긍정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회담은 대체로 긍정적인 분위기로 마무리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 '빌라 라 그랑주'에서 만나 첫 정상회담을 열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 '빌라 라 그랑주'에서 만나 첫 정상회담을 열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푸틴 대통령과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회담 후 각자 연 기자회담에서 "전체적인 회담의 분위기를 말하자면, 긍정적(Positive)"이라고 밝혔다. "우리는 기본적이고 근본적인 것들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두 정상의 첫 회담이다. AP=연합뉴스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두 정상의 첫 회담이다. A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도 이날 별도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과의 관계를 둘러싸고 "가족 관계는 될 수 없다"고 하면서도 "조금 희미한 것이 보였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두 정상이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첫 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두 정상이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첫 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첫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난 바이든 대통령(왼쪽)과 푸틴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첫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난 바이든 대통령(왼쪽)과 푸틴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두 정상은 단독회담은 하지 않았다. 18세기 고택 ‘빌라 라 그랑주’ 도서관에서 열린 회담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배석했다. AP=연합뉴스

두 정상은 단독회담은 하지 않았다. 18세기 고택 ‘빌라 라 그랑주’ 도서관에서 열린 회담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배석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푸틴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푸틴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각자 기자회견을 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각자 기자회견을 했다. AP=연합뉴스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회담은 3시간 30분 만에 종료됐다. 당초 예정됐던 4~5시간보다 일찍 끝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푸틴 대통령을 "살인자"라고 언급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여왔다. 다만 이번 정상회담을 앞두고는 "적이긴 하지만 가치 있는 적"이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1일 NBC가 공개했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살인자' 평가에 대해 "재임 기간 나는 통상 공격을 받아왔다" "어떤 것도 나를 놀라게 하지 않았다"며 회담 전 신경전을 벌였다.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오른쪽) 곁으로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전용기로 추정되는 일류신 2-96 항공기가 스위스 제네바 공항 활주로를 천천히 움직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오른쪽) 곁으로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전용기로 추정되는 일류신 2-96 항공기가 스위스 제네바 공항 활주로를 천천히 움직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제네바를 떠나기에 앞서 에어포스 원에서 인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제네바를 떠나기에 앞서 에어포스 원에서 인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탑승한 걸로 추정되는 일류신 2-96 항공기가 16일 스위스 제네바 공항을 이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탑승한 걸로 추정되는 일류신 2-96 항공기가 16일 스위스 제네바 공항을 이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두 정상의 다음 만남은 기약이 없다. 푸틴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으로 자신을 초청하지 않았다고 소개하며 자신도 바이든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정동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