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는 북괴지령, 대통령은 오물"…한기호 막말 논란 재조명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한기호(강원 춘천·철원군·화천군·양구군을) 의원을 차기 사무총장으로 임명한 가운데 한 의원의 '막말 논란'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뉴스1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뉴스1

한 의원은 지난해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한은 언론 매체에 바다에 떠내려온 오물을 청소했다고 하는데 청와대는 아무런 대꾸가 없는가"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그 오물 쓰레기 중 하나가 아닌가"라는 글을 남겨 논란을 불렀다. 
 
또 자신의 지역구에서 40여명이 연루된 대규모 학교폭력 사건이 발생하자 "가정교육이 문제다. 가정교육이 제대로 안 돼서 발생하는 문제다. 나도 자식을 키우고 있지만, 부모들부터 잘해야 한다"며 책임 회피성 발언을 해 지역구민들의 반발을 샀다.
 

지역구 학폭 사건에 "부모부터 잘해야" 입길 

강경화 당시 외교부 장관 부부를 조롱하는 듯한 글도 논란이 됐다. 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를 언급하며 "이일병 교수, 이해된다. 강경화 장관과 지금까지 살았다는 그 자체만으로 훌륭하다"고 말해 질타를 받았다. "강 장관도 이해는 된다. 장관이 일등병과 살았으니. 장군하고 살았으면 몰라도…"라는 댓글도 남겼다. 
 
2013년에는 임신 중 뇌출혈로 사망한 여군 중위가 순직 처리된 것을 두고 "당사자에게도 귀책사유가 있다"고 말한 뒤 하루 만에 사과하기도 했다. 
 
청년 실업 해결 대책으로 "군복무기간을 24개월로 다시 늘리자"는 주장을 한 것도 입길에 올랐다. 
 
특히 세월호 참사 당시 "북괴 지령에 놀아나는 좌파 단체가 정부 전복 작전을 전개할 것"이라고 주장한 점은 정치적으로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17일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한기호 사무총장 내정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이준석 광주 아픔 3일 만에 잊었나"

시당은 "한기호 의원은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북한에서 왜 5·18을 대대적으로 기념하겠는가'라며 5·18과 북한의 연계설을 유포한 사람"이라며 "그 주장은 그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당히 남겼고, 이에 대한 보도도 끊이질 않았다. 그 외에도 그가 남긴 막말과 근거 없는 음모론은 셀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는 광주의 아픔을 단 3일 만에 잊어버린 것인가. 말과 행동이 다른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힘이 이러고도 합리적 보수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라며 인선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17일 오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사무총장에 한기호 의원, 정책위의장에 김도읍(부산 북·강서을)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