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때린 광주 카페사장에 전화폭탄···이언주 "홍위병 악몽"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우상조 기자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우상조 기자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한 광주의 한 자영업자에게 전화 폭탄이 쏟아졌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자기들이 지지하는 정치인을 비판하면 협박성 문자 폭탄, 전화 폭탄 세례를 보내는 건 테러”라며 “저도 과거에 질리도록 받아봤다”고 적었다.  
 
그는 “증오와 광기에 사로잡혀 집단린치를 가하는 문자 폭탄, 전화 폭탄은 정상적인 의사 표현이 아니라 다름을 용납하지 않는 인민독재의 양상”이라며 “각자가 비판의 자유가 있지만 집단적 폭력의 방식으로 비판해도 허용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대상자를 겁에 질리게 하여 비판을 못 하게 하려는 양심의 자유, 비판의 자유를 억압하는 홍위병 세력들”이라며 “그들이야말로 인간의 영혼을, 인간의 자유를 말살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파쇼세력인데 정작 민주화 세력이란 상징자본을 독점하고 있는 민주당은 그 심각성을 외면하면서 ‘양념’ ‘표현의 자유’ 같은 한가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민주주의 감수성을 상실하고 수구적 관료주의와 집단주의적 억눌림에 익숙해져 버린 대한민국 운동권세력의 비극적 실상을 ‘문자 폭탄’이 고스란히 보여주는 것 같다는 이 전 의원은 “참으로 씁쓸하다”고 했다.  
 
그는 “그대들이 진정 자유와 민주주의가 이 땅에 뿌리내리길 바란다면 그대들이 꿈꾸던 자유, 민주주의를 내세워 이따위 테러를 일삼는 민주당 홍위병 세력들에게 이제는 무엇이 진정한 자유인지 얘기해 달라”며 “저런 파쇼세력들의 눈치를 보지 말아 달라”고 전했다.  
 
이 전 의원은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처럼 리더의 위치에 있는 자가 ‘나는 항상 옳고 너는 틀렸다’는 오만한 태도로 임할 때 그 부작용은 수많은 대중을 영혼을 잃은 홍위병으로 전락시킨다”며 “때로 역사 속에서 그런 오만함은 문화혁명이나 유대인 학살, 한국전에서의 인민재판과 같은 어마어마한 비극을 낳기도 했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실명으로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비판했던 광주광역시 자영업자 배훈천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에 관한 트윗을 올린 후 가게 전화를 자동응답으로 바꿔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