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호중 "정무·국토 상임위 野 돌려준다…법사위는 안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정무위원회를 비롯한 다수의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돌려주겠다고 18일 밝혔다. 다만, 법제사법위원회 상임위원장 자리는 흥정 대상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이날 오전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우리 민주당부터 결단한다"라며 "지난 21대 국회 개원 당시 원 구성 협상 결렬로 빚어진 비정상 상황을 바로 잡는 일부터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무위, 국토위, 교육위, 문체위, 환노위, 농해수위, 예결위 상임위원장 자리를 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윤 원내대표는 "다만 국민의힘에서 지난 1년 동안 생떼 쓰며 '장물' 운운한 법사위원장 자리는 흥정 대상 아니다"라며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를 이뤘던 사안은 다수당이 의장을 맡고 여당이 법사위, 야당이 예결위를 맡고, 의석 비례 따라 상임위원장을 나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마지막 가합의를뒤집어엎고 국회를 비정상으로 만들게 됐는데 이제 정상으로 되돌리자"라며 "우리 당은 법사위원장 선출 즉시 법사위가 타 상임위에 군림해왔던 법사위 상왕 기능 폐지를 즉각 착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