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하루빨리 열린민주당과 합당 논의해야…국민 염원 모아야”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8일 “하루빨리 열린민주당과 합당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늦기 전에 민주개혁을 지지하는 국민의 염원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며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하나가 돼 대선경선을 치르고 정권 재창출이라는 목표에 모든 힘을 집결시키자”고 강조했다.  
 
그는 “대표적인 반개혁 인물이자 정치검사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현재 야권 유력 대선후보”라며 “국가가 국민을 짓눌렀던 과거와 결별하고, 불공정한 이해관계로 모인 세력들을 국민으로부터 단절시키기 위해 민주개혁의 힘을 다시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뿌리가 같고 문재인 정부 개혁의 완성을 똑같이 바라고 있다”며 “무능한 진보주의나 나약한 보신주의로는 정권 재창출이 어렵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열린민주당의 혁명성과 개혁 의지가 민주당과 화학적 결합을 해야 한다”며 “열린민주당의 인재도 민주당원으로서 대선 경선 후보로 참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