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명소 한담해변 절벽서 2t 무게 바위 떨어져

18일 제주시 애월읍 한담해변에 있는 치소기암 절벽 일부가 무너져 현장 주변에 안전선이 설치돼있다. 한담해변은 해안 경관이 아름다워 관광객 등에게 산책로로 인기가 많은 곳이다. 연합뉴스

18일 제주시 애월읍 한담해변에 있는 치소기암 절벽 일부가 무너져 현장 주변에 안전선이 설치돼있다. 한담해변은 해안 경관이 아름다워 관광객 등에게 산책로로 인기가 많은 곳이다. 연합뉴스

제주의 관광명소인 제주시 애월읍 한담해변 절벽에 2t 가량의 바위가 떨어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18일 애월읍사무소에 따르면 전날 오후 한담해변 절벽 약 5~7m 높이에서 폭 1m, 무게 2t 가량의 바위가 떨어졌다.
 
무너진 부분은 제주시 애월읍 곽금 3경 또는 곽지 8경의 하나로 꼽히는 치소기암 절벽의 일부다.
 
치소기암은 곽지과물해변의 산책로를 따라 애월리 한담동으로 가는 길에 위치한 큰 바위다.
 
애월읍사무소 관계자는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해 통제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 안전조치를 완료하겠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