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얀센 접종자에 '희귀 혈전증' 위험 문자발송...연령상향은 검토中

백신 접종 자료사진. 연합뉴스

백신 접종 자료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얀센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혈소판 감소성혈전증(TTS) 위험 안내 문자를 발송한다. 최근 AZ백신을 접종한 30대 남성이 TTS로 인한 뇌출혈로 숨진 뒤 위험 안내 문자를 시범적으로 보내곤 있으나 의심증상이 나타났을 때 즉시 병원을 찾을 수 있도록 내용을 보완할 계획이다. 이밖에 정부는 AZ·얀센 백신의 접종 가능 연령을 조정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에 들어갔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팀장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AZ·얀센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주의사항을 안내하는 체계를 보완하고 있다”며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나타난 경우 신속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해달라는 내용, 조금 더 선명한 메시지로 해서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얀센 접종자에게 발송된 부작용 안내문자. 정부는 TTS를 의심할 수 있도록 안내문을 보다 명확하게 수정할 예정이다. 사진 독자

한 얀센 접종자에게 발송된 부작용 안내문자. 정부는 TTS를 의심할 수 있도록 안내문을 보다 명확하게 수정할 예정이다. 사진 독자

 
TTS는 AZ·얀센처럼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방식으로 만든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연관성 있는 부작용이다. 일반 혈전증과 달리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뇌정맥동혈전증·내장정맥혈전증 등으로 나타난다. 지난 16일 AZ를 접종한 30대 남성 A씨가 숨졌는데 사인은 TTS로 인한 뇌출혈이었다. 
독일연구진이 밝힌 혈전 부작용 발생 원인.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독일연구진이 밝힌 혈전 부작용 발생 원인.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TTS는 접종 후 4~28일 내 심한 두통, 시야 흐려짐, 호흡곤란, 흉통, 지속적 복부 통증, 다리 붓기, 미접종 부위 출혈성 반점 또는 멍 등과 같은 증상을 동반한다. 당국은 현재 접종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이런 증상이 나타날 경우 의사 진료를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하지만 안내문을 보다 선명하게 바꿀 계획이다. 또 의료기관에서 TTS가 의심되면 즉시 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A씨의 경우 지난 5일 심한 두통과 구토로 집 근처 의료기관을 찾았지만, TTS가 의심되지 않았다. 약을 처방받고 집으로 돌아갔다. 증상이 심해져 8일 상급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으나 16일 결국 숨을 거뒀다.
 
국내에서도 AZ 접종 후 희귀 혈전증으로 숨진 사례가 나타나자 접종연령을 상향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프랑스의 경우 55세 미만은 사용을 중단한 상태다. 스페인은 60~64세에게만 접종을 허용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국내 접종연령을 외국 사례처럼 50세 이상으로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현재는 30세 이상이다. 
 
이에 대해 김기남 예방접종대응추진단접종기획반장은 18일 브리핑에서 “AZ 백신 접종 연령 기준의 조정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 전문가와 검토를 진행 중이다”며 “TTS 발생 위험도, 앞으로 접종 대상자에 대한 특성 이런 것들을 종합해 연령별 (접종에 따른) 위험이라든지 이득을 검토한 뒤 전문가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