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병역의혹' 영상 내리자···이준석 "실수로 이해, 협치하겠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자신을 향해 ‘병역 의혹’을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측 유튜브 동영상에 대해 “정당 공식 유튜브가 이러고 있는 것을 보니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1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해당 동영상 주소를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검찰을 졸로 보니까 이미 10년 전에 검찰 무혐의 나도 이러고 있겠다”며 “하루 만에 민주당식 협치의 민낯이 드러난다, 억까(억지로 까기)하지 말자면서요”라고 글을 적었다.
 
이 대표가 언급한 영상은 현재 비공개 상태다. 이 대표는 “민주당 측에서 영상을 내렸다”며 “실수로 이해하고 협치의 기조는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와 관련된 여러 의혹 중 산업기능 요원으로 복무 중에 지원 자격이 없는 국가사업에 참여했다는 의혹은 합리적 근거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SNS에서 “유튜버들이 하는 얘기를 듣고 제게 병역 의혹을 제기했다는데 이미 10년 전에 끝난 얘기”라며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지원 당시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문의해서 다 확인하고 지원했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또 “병무청에서도 아무 문제 없다고 하고, 강용석 당시 의원이 고발해서 검찰에서도 다시 들여다봐서 문제없다던 사안”이라며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협치를 논하고 오자마자 이런 일을 최고위원이라는 분이 벌이면 참 민망하다”고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