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식량난 이례적 인정했다···"이 난국 헤쳐나갈 것"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지난 18일 마무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이날 당 간부들의 올해 상반기 사상 생활 실태를 총화하고 문제점들을 일일이 지적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지난 18일 마무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이날 당 간부들의 올해 상반기 사상 생활 실태를 총화하고 문제점들을 일일이 지적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마무리하며 현재의 난국을 반드시 극복하겠다고 선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6월 18일 폐회됐다"며 "총비서 동지는 견인불발의 투지로 혁명 앞에 가로놓인 현 난국을 반드시 헤칠 것이며 앞으로 그 어떤 더 엄혹한 시련이 막아 나서도 추호의 변심 없이 수령님과 장군님의 혁명사상과 위업에 충실할 것을 당 중앙위원회를 대표해 엄숙히 선서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전원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식량난을 인정했다. 또 민생고를 해결하기 위한 특별명령서를 발령하기도 하는 등 전원회의 기간 내내 민생 안정과 경제난 타개를 핵심 의제로 제시해왔다.
 
김 위원장은 전원회의에서 당 간부들을 행태를 강하게 질타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벌써 지도기관 성원들의 사업과 생활에서 심중한 문제들이 발로되고 있다"며 "혁명의 전 세대들처럼 어떤 간고한 환경에서도 당 중앙의 결정을 철저히 접수하고 무조건 관철하는 진짜배기 혁명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에서 국가기관 간부 해임·임명 등 인사도 단행됐다.  
 
태형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정치국 위원으로, 우상철 중앙검찰소장이 정치국 후보위원이 보선됐다.
 
중앙검찰소장이 정치국 후보위원에 선출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지난 1월 당규약 개정으로 신설된 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 임명은 언급하지 않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