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센터 실종 소방관 숨진채 발견…입구 50m 지점에 있었다

19일 오후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실종된 김모 구조대장에 대한 수색이 재개됐다. 김 구조대장은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심석용 기자

19일 오후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실종된 김모 구조대장에 대한 수색이 재개됐다. 김 구조대장은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심석용 기자

19일 오전 이천 쿠팡 물류센터 창고. 심석용 기자

19일 오전 이천 쿠팡 물류센터 창고. 심석용 기자

쿠팡의 경기도 이천 화재 현장에 인명 검색을 위해 진입했다가 실종된 김모(52) 구조대장이 19일 오후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 약 47시간 만이다.
 
소방당국은 이날 낮 12시 10분께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 대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
 
박수종 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이날 유해 수습 뒤 브리핑을 통해 "수색조가 10시32분께 투입돼 김 대장의 실종 흔적을 10시 49분께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대장의 유해 수습은 11시 31분부터 시작해 12시12분 완료했다고 한다.
 
박 과장의 브리핑에 따르면 이날 15명 3개조로 투입된 수색조는 김 대장 유해를 지하2층 입구에서 직선거리로 약 50m 지점 좌측으로 약간 벗어난 곳에서 발견했다.
 
추가 인명피해 가능성에 대해 박 과장은 "희박하다"라며 김 대장 외에는 "실종자는 없는 것으로 처음에 다 파악했다"라고 밝혔다.
 
김 대장은 이 물류센터에서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지난 17일 오전 11시 20분께 동료 4명과 지하 2층에 들어갔다. 당시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진 상황에서 인명 검색을 위해 진입했으나, 김 대장과 동료들과 진입한 뒤 불길이 다시 치솟으면서 홀로 탈출하지 못하고 고립·실종된 뒤 끝내 돌아오지 못했다.
 
오원석·심석용 기자 oh.wonseok@joongna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