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숭고한 헌신…소방관 유족에 모든 지원 약속"

경기도 이천의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실종돼 19일 오후 끝내 숨진 채 발견된 김모(52) 구조대장에 대해 회사 측은 '유족에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쿠팡은 이날 임직원 일동 명의의 보도자료를 내고 "고(故) 김 대장님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밝혔다.
 
쿠팡은 "덕평 물류센터 화재 진압 과정에서 고귀한 생명을 잃으신 故 김 대장님의 숭고한 헌신에 모든 쿠팡 구성원의 마음을 담아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 분들께도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우리 회사는 순직하신 소방관과 슬픔에 잠긴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도록 회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과 지원을 다 하겠다"고 했다.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실종됐던 김모 구조대장이 19일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 심석용 기자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실종됐던 김모 구조대장이 19일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 심석용 기자

아울러 쿠팡은 "이런 불행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회사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대장은 지난 17일 이 물류센터에서 최초 화재가 발생하고 6시간 만인 오전 11시 20분께 불길이 잦아들자 동료 4명과 함께 건물 지하 2층으로 진입했다. 인명 검색을 위해서였다. 그러나 김 대장과 동료들이 건물에 들어가고 얼마 후 창고에 쌓인 적재물이 무너져내리며 불길이 다시 치솟았고, 김 대장만 홀로 남겨졌다.
 
소방당국은 김 대장이 실종되고 약 47시간 뒤인 19일 오전 수색을 재개해 입구에서 직선거리로 약 50m 지점에서 김 대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