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쿠팡 화재 소방관 순직 애도 "마음 아프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벌이다 실종됐던 소방관의 순직 소식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다른 소방대원들의 안전부터 먼저 챙기며 헌신적인 구조활동을 벌인 구조대장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온 국민이 마음을 모아 기다렸는데 마음이 아프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마음 깊이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분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정부는 이러한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포함하여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쿠팡의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건물 내부에 진입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이 이날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32분 건물 내부에 수색팀 15명을 투입해 오전 10시 49분 김 대장의 유해를 발견했다.  
 
김 대장은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17일 오전 11시 20분께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홀로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 채 고립됐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