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신동근 “뭐가 뛰니 뭐도 뛴다고…최재형 사퇴해야”

최재형 감사원장. 뉴스1

최재형 감사원장. 뉴스1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서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최 원장이 대선 출마 관련 질문에 “생각을 조만간 정리해서 밝히겠다”고 답한 데 대해 신 의원은 “이미 스스로 감사원장 직분을 계속할 수 없음을 자인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이같이 밝혔다.  
 
신 의원은 “최 원장은 그동안 줄곧 정치적 중립성을 의심받아 왔고 급기야 국민의힘 대선주자로 영입될 것이란 말들이 쏟아졌다”며 “제가 법사위에 있을 때 최 원장의 원전감사나 위헌적 언행에 대해 사퇴하라고 했던 것이 틀린 판단이 아니었음을 확인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뭐가 뛰니까 뭐도 뛴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며 “검찰총장, 감사원장 등 사정기관 수장들이 임기 도중에 사임하고 바로 대권 도전하는 행태가 반복될 판”이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그들의 정치적 진출에 따라 재임 중 직무 행위가 규정 받을 수 있고 기관의 정치적 중립성에도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며 “멸사봉공(사욕을 버리고 공익을 위해 힘씀)이 아니라 멸공봉사(공익을 버리고 사욕을 위해 힘씀)로, 반드시 민심의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