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대수비 출전해 결승 2점포…"한국의 스웨그"

김하성의 결승 홈런 소식을 알리는 샌디에이고 구단 SNS [샌디에이고 트위터 캡처]

김하성의 결승 홈런 소식을 알리는 샌디에이고 구단 SNS [샌디에이고 트위터 캡처]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수비로 출전했다가 천금 같은 결승 2점 홈런을 터트렸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서 5-5로 맞선 8회말 좌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샌디에이고가 7-5로 이겨 김하성의 홈런은 결승포가 됐다.  
 
2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볼카운트 1B-2S에서 상대 오른손 불펜 히스헴브리의 슬라이더(시속 143㎞)를 걷어 올려 왼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달 31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이후 20일 만에 나온 시즌 4호포다.  
 
김하성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5회초 수비 때 슬라이딩 캐치를 시도하다 어깨 통증을 호소해 대수비로 투입됐다. 6회 첫 타석에선 2루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 큼직한 한 방을 날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경기 후 공식 트위터에 '한국의 스웨그'(SOUTH KOREA swag)라는 설명과 함께 김하성이 홈런을 치고 1루로 달리는 사진을 올려 기쁨을 표현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