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 2김대업' 공작정치 시작…이준석 대표가 대응해야"

김무성 전 대표의 보좌관 출신인 장성철 공감과논쟁센터소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처가와 관련된 의혹이 담긴 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혀 파문이 이는 가운데 20일 원희룡 제주지사가 이를 "공작정치"로 규정하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이날 원 지사는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저들의 공작정치가 시작됐다"며 "제2의 김대업이 보수진영 내부에서 활동을 시작했다"고 적었다. 
 
‘김대업’은 2002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육군 부사관이다.  
 
원 지사는 이어 "(제2의 김대업이) 여권이 작성했음이 분명한 문건, 확인도 안 된 문건을 사실인 양 확인시켜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이준석 대표가 보수진영의 대표로서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야권후보 x파일을 축적하는 노력 대신 내로남불을 척결하라고 송영길대표를 질타해야 한다"며 "저들의 의도대로 x 파일 유포에 기여한 자에 대해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이 시점에서 미래나 비전 이야기하는 것은 문재인정권의 책임을 희석하는 결과를 가져올 우려가 크다"면서 "본의 아니게 정권교체의 열망과 동력을 분산시키고 심판론을 희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은 정권교체의 열망이 식지 않게 하는 것, 공통점을 찾아 하나로 묶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