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해법은 간단…송영길 '윤석열 X파일' 공개하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1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과 관련해 이를 처음 거론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에게 그 내용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법은 간단하다. 송 대표는 여당과 자신이 가진 파일을 즉시 공개해야 한다"며 "이후 송 대표가 공개한 내용에 허위나 과장이 있으면 정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X파일 논란은 공작정치 개시의 신호탄"이라며 "여당 대표의 발언은 야권 대선주자의 정치적 움직임을 봉쇄하고 흠집 내기 위한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서는 "당사자 역시 파일 내용에 대해 사실에 근거해서 해명하고, 그 결과에 따라 책임 있게 행동하면 된다"고 했다.
 
안 대표는 과거 이회창 전 총리 아들에 대한 병역비리 의혹 제기와 지난 대선 드루킹 댓글 조작 등을 언급하며 "그 주범이 현 집권여당"이라며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권 유력주자 한 명만 낙마시키면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는 헛된 망상을 버리라"고 했다.
 
야권 주자들을 향해서도 "'유력 주자 한 사람이 상처받으면 나에게 기회가 올 수 있다' '그 사람 빼고 경쟁하면 이길 수 있다'는 사리사욕에 가득 찬 단세포적 생각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벌어질 여권의 '공작정치 하계 대공세'를 막아내지 못하면 정권교체의 꿈은 물거품이 될 것"이라며 "만약 여기에 부화뇌동하려는 야권 내 허튼 세력이 있다면 다 함께 색출해서 내쫓아야 한다"고 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