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 시가 25억 담배만 56만여갑 실은 밀수 선박 검거

고기 창고에서 발견된 밀수 담배. 사진 목포해경

고기 창고에서 발견된 밀수 담배. 사진 목포해경

국산과 외국산 담배 56만여갑을 해상을 통해 밀수를 시도한 일당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목포해양경찰서는 공해상에서 어획물을 운반하는 것으로 위장해 국산 상표 및 외국산 담배 총 1063박스(56만3000갑·시가 25억5000만원)를 밀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로 39t급 인천선적 A호 선장과 선원을 적발해 조사 중이다고 21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18일 낮 12시 52분쯤 전남 신안군 가거도 서쪽 193㎞ 인근 해상에서 한국 영해로 항해 중인 수상한 선박 A호를 해경 함정이 발견하고 정선 명령 후 검문검색을 했다.
 
이 39t급 어획물운반선 A호에는 선장 B씨(44)를 비롯해 승선원 6명이 탑승해 있었다.
 
해상경비 강화 활동 중인 해경은 선박 내부를 정밀 검색한 결과 어획물을 저장하는 어창에 숨겨놓은 담배를 찾아냈다.
 
밀수 담배 확인 중인 해양경찰. 사진 목포해경

밀수 담배 확인 중인 해양경찰. 사진 목포해경

A호는 지난 17일 오전 2시 57분께 충남 보령 대천항에서 출항해 18일 새벽 6시 신안군 가거도 서쪽 213㎞ 인근 해상에서 선명 미상의 중국 선박으로부터 크레인을 이용해 담배를 옮겨 싣고 전남 목포로 이동 중 해경에 검거됐다.
 
해경은 19일 오후 5시 30분쯤 A호를 목포해양경찰서 전용부두로 압송했으며 선장과 승선원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와 방역조치 후 적발된 혐의와 함께 추가 범행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이다.
 
앞서 목포해경은 지난 1월 전남 신안군 재원도 서쪽 5㎞ 인근 해상에서 중국산 담배 1070박스(시가 21억원 상당)를 어선에 싣고 국내에 밀반입하려던 일당을 해상에서 검거했다.
 
군산해경도 4월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공해상에서 중국산 담배 293박스(시가 4억원 상당)를 국내에 밀반입하려던 일당을 붙잡았다.
 
임재수 목포해양경찰서장은 “올해 담배 밀수가 성행하고 있어 관세청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해상 경계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법질서와 시장경제 교란 범죄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담배 밀수 선박 검문 나서는 해경. 사진 목포해경

담배 밀수 선박 검문 나서는 해경. 사진 목포해경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