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주말 짐싸기 시작" 사퇴 임박설에…청와대 끓는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감사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감사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출마를 결심했다는 최재형 감사원장의 사퇴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21일엔 “서울 종로구 구기동 공관의 짐을 지난 주말 사이에 정리하기 시작했다”는 얘기까지 나올 정도로 최 원장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그와 거취 문제를 논의해온 가까운 지인들에 따르면 최 원장은 이달 내로 감사원장직을 사퇴할 가능성이 크다. 그는 감사원장직을 사퇴하면서 사퇴 이유와 정치 참여의 뜻을 국민에게 밝힐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21일 보도〉
 

최 원장은 21일 평소보다 조금 늦은 오전 9시 10분쯤 감사원에 출근했다. 지난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설과 관련해 “생각을 조만간 정리해서 (밝히겠다)”고 말한 뒤 첫 공식 출근일이다. 최 원장은 주말 사이 병원에 입원 중인 부친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의 병문안과 교회 예배 등의 일정을 제외하고는 공관에서 생각을 정리했다고 한다.
 
최 원장은 이날 오전 감사원 사무총장과 실국장급 간부가 참석하는 비공개 회의를 주재했다. 한 참석자에 따르면, 최 원장은 간부들에게서 주간 감사 일정 등을 보고받은 뒤 “열심히 감사해달라”는 취지의 원칙적인 훈시만 했다고 한다. 자신의 거취에 대한 언급은 일절 없었다고 한다.  
 
한 회의 참석자는 “국회에서 대선 출마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 보니, 간부들이 모이는 회의에서 최 원장이 어떤 방식으로든 관련 발언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런데 그런 발언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감사원 일각에선 최 원장이 거취 결정을 빨리 해주길 바라는 목소리도 있다. 감사원 관계자는 “최 원장이 국회에서 대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을 한 만큼 사퇴 발표를 빨리 해 주는 편이 감사원 조직의 입장에선 반가울 수 있다”고 했다.
 
청와대는 공식적인 의견 표명은 없지만, 내부적으로 잔뜩 불편한 기색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최 원장이 정치 선언을 하면, 고위 공직자가 공직을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활용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감사원장은 특히 정치적 중립성이 중요한 자리”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폐쇄 감사 과정에서 이미 청와대와 크게 사이가 틀어졌다.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 사이에선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어야 할 감사원장이 벌인 정치 감사”, “최 원장은 감사원장 지명 과정에서 적임자를 구하지 못했던 상황에서 지명됐던 후순위 인사였다”는 인신공격성 비판까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월 2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감사원장 임명장 수여식후 최재형(오른쪽) 감사원장과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월 2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감사원장 임명장 수여식후 최재형(오른쪽) 감사원장과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다만 아직 최 원장 후임 인선 작업은 시작하지 않았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 원장이 거취를 결정하는 것까지 막을 수는 없겠지만, 아직 거취를 공식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은 상태여서 후임 인선 작업은 아직 안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