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관객 포기 못한 日…최대 1만명까지 관중 들인다

일본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다음 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경기에 관중을 들이기로 했다. 상한선은 경기장 정원의 50%, 최대 1만명이다.
 
지난 14일 일본 도쿄 JOC 본부 앞에 있는 올림픽 조형물을 경비회사 직원들이 지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4일 일본 도쿄 JOC 본부 앞에 있는 올림픽 조형물을 경비회사 직원들이 지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21일 온라인으로 5자 협의를 갖고 도쿄올림픽 관중 수용 상한선을 이같이 결정했다.
 
이미 해외 관중은 받지 않는 것으로 결정이 나, 올림픽은 일본 내 관중만으로 채워지게 된다. 경기장 정원이 1만명일 경우 5천명까지, 2만명이면 1만명까지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단 정원이 2만명을 초과해도 수용 가능한 인원은 1만명으로 제한된다.
 
8월 24일 개막하는 도쿄패럴림픽 관객 수용에 대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7월 16일까지 결정할 계획이다. 
 
그동안 일본 내 전문가들이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을 지적하며 '무관중 개최'를 권유했지만 일본 정부는 '관중 있는 올림픽'에 대한 고집을 꺾지 않았다. 개회식의 경우 예외적으로 2만명까지 관중을 받는 안도 논의됐으나, 1만명 상한을 그대로 적용하기로 했다. 
 
다만 도쿄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해 다시 긴급사태 선언이 필요할 경우, 무관중 경기로 전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회장은 21일 "7월 12일 이전에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무관객'을 포함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21일 도쿄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236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결정에 앞서 도쿄도 의사회를 비롯한 도내 54개 의사회는 "무관중 개최를 포함해 관객 수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조기에 제시하라"는 제안서를 정부에 냈다. 의사회는 "(코로나19) 감염상황 수습의 앞날이 아직 불확실하고, 현시점에선 충분히 관리할 수 있는 상태라고 말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