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빌리 아일리시, 동양인 비하 영상 논란에 사과 “나의 무지 죄송”

빌리 아일리시. AP=연합뉴스

빌리 아일리시. AP=연합뉴스

 
세계적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20)가 10대 시절 동양인 비하 표현을 쓰는 듯한 모습의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22일 빌보드와 버라이어티 등 외신에 따르면 빌리 아일리시가 과거 미국 래퍼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의 2011년 곡 ‘피시’를 따라부르면서 가사에 담긴 동양인 비하 표현을 발음하는 듯한 영상이 최근 틱톡에 등장했다.
 
‘Z세대’를 대표하는 스타로 꼽히는 아일리시는 인종차별 문제를 비롯한 사회 이슈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발언해 왔기 때문에 논란이 가열됐다.
 
영상 공개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과 요구가 빗발치고 입장을 밝혀달라는 팬들의 요구가 이어지자 아일리시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올려 해명했다.
 
아일리시는 “내가 13∼14살 당시 어떤 노래에 나오는 단어를 말하는 영상이 돌아다니고 있다”며 “당시에는 그 단어가 아시아 공동체 구성원들을 비하하는 말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그 단어를 따라 하면서 입 밖으로 냈다는 사실이 소름 끼치고 부끄럽다”며 “내 주위에서 우리 가족 누구도 그 단어를 사용한 적이 없고 노래 가사로 들었던 것이 전부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일리시는 “이 일로 상처를 안겼다는 사실은 그 당시 나의 무지, 나이와 관계없이 변명의 여지가 없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한 “포용과 친절함, 관용, 공정함과 평등을 위해 싸우는 데 나의 플랫폼을 사용하기 위해 언제나 노력해 왔다”며 “우리는 언제나 대화를 하고 서로의 이야기를 듣고 배워갈 필요가 있다.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있고 여러분을 사랑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빌리 아일리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빌리 아일리시 인스타그램 캡처]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