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최재형 행보 어떤가" 묻자 김부겸 "정상적 모습 아냐"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전직 검찰총장과 현직 감사원장이 대선에 뛰어드는 현상을 어떻게 보느냐'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두 자리가 가져야 할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생각해본다면 좀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라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어 "한 분(윤 전 총장)은 현실적으로 이미 벌써 자기 거취를 정해서 주요 주자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에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또 한 분(최 감사원장)은 조만간 당신 입장을 밝힌다고 하니까 제가 여기서 보탤 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한 자리는 임기를 보장해 준 취지 자체가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지키라는 취지였는데 그런 부분이 지켜지지 않은 것이 안타깝다"고 했다.

 
'윤석열 X파일을 본 적이 있느냐'는 질의에는 "언론에 이런 게 있다는 보도만 안다. 그 이상은 알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야권에서는 여권의 공작정치라고 주장하는데, 공정한 대선관리차원에서 조치 계획을 생각해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 논란이 일 수밖에 없는 문제인데 행정이 들어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형사 사법 대상에 오른 문제는 아니지 않느냐"고 답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