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 길모어 코로나 감염...유로2020 비상

잉글랜드 스털링과 볼을 다투는 스코틀랜드 길모어(왼쪽). 길모어는 이 경기 후 코로나19에 확진됐다. [AP=연합뉴스]

잉글랜드 스털링과 볼을 다투는 스코틀랜드 길모어(왼쪽). 길모어는 이 경기 후 코로나19에 확진됐다. [AP=연합뉴스]

코로나19가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변수로 떠올랐다. 
 
(22일 한국시각) AP통신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대표팀 미드필더 빌리 길모어(20·첼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잉글랜드에 불똥이 튀었다. 잉글랜드 미드필더 메이슨 마운트(22)와 수비수 벤 칠웰(25·이상 첼시)이 코로나19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는 19일 유로2020 조별리그 D조 2차전을 치러서다. 이 경기에서 길모어는 선발 출전해 76분을 뛰었다. 길모어는 유럽축구연맹(UEFA) 선정 최우수선수에 뽑혔다. 마운트는 풀타임을 뛰었고 칠웰은 교체선수 명단에 들었으나 출전하지는 않았다. 경기 중엔 별다른 접촉이 없었다.
 
문제는 경기 후다. 마운트, 칠웰은 경기 후 첼시 동료인 길모어와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포옹하고 담소를 나눴다. 길모어는 경기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각격리에 들어갔다. 
 
스코틀랜드는 23일 크로아티아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전력 공백이 크다. 스코틀랜드는 1무 1패로 D조 최하위로 떨어졌지만, 최종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가능성도 생길 수 있다. 잉글랜드도 비상이 걸렸다. 체코와 1승 1무로 승점은 같지만 골 득실에 밀려 조 2위에 올라있다. 잉글랜드는 23일 체코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