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짱 뜬 배현진·문준용···"국감장 나와""대통령 아들도 국민"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과 문준용씨. 연합뉴스·뉴스1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과 문준용씨. 연합뉴스·뉴스1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사업 지원금 6900만원을 받은 것과 관련 “문준용씨께서 이번에 문예위에서 지원받은 6900만원은 ‘문재인 뉴딜’로 대폭 증액된 예산에 포함된 국민 혈세”라고 재차 비판했다.  
 
배 최고위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아들이라 어쩌니 억지 부리지말고 예산 집행 과정이 공정했는지 밝히는데 당당하게 증인으로서 일조해달라”며 이같이 요청했다.  
 
앞서 이날 배 최고위원은 문씨를 올해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부르겠다며 문씨에게 출석을 요청했다. 그러자 문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원님은 제가 실력 있어도 떨어뜨릴 것 같은데요?(문준용) 맞아요. 아무 잘못 없어도 국감에 나오라면 나오세요(배현진)”며 “말이 안 통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이 아무 근거 없이 저를 국감에 불러낼 수 있다는 것이 바로, 저에게는 특혜가 있을 수 없다는 반증”이라고 강조했다.  
문준용씨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문준용씨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에 배 최고위원은 “아버지가 행정부 수반인데도 문준용씨는 ‘국정감사’가 무엇 하는 것인지 잘 모르고 겁을 집어드신 것 같아서 설명해 드린다”며 “국정감사란 1년간 정부가 집행한 예산과 사업, 즉 정부의 살림살이를 챙겨보는 자리. 국민을 대신해서 예산을 제대로 썼나 가계부를 살펴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예위은 제가 살림을 살펴봐야만 하는 피감기관”이라며 증인으로 나와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 이루자던 아버지를 도울 좋은 기회”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저랑 통화라도 한 듯 대화체로 대사를 지어서 페북에 쓰신 건 깜찍하게 잘 봤는데, 그거 준용씨가 좋아하는 허위사실 유포인 거 알지 않느냐”며 “조속히 내리거나 지우셔야한다”고 했다. “국감장에서 곧 만납시다”라면서 글을 맺었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들의 페이스북 설전은 문씨가 지난 18일 문예위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의 지원금에 선정됐다는 사실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시작됐다.  
 
배 최고위원은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원금 선정의 공정성 의혹을 제기했다. 배 최고위원은 “대통령 아들에 대해 불이익을 바라는 건 아니지만 암묵적인 특혜가 없는지 확인할 것”이라며 “준용씨 스스로 국민에게 피로감을 주지 않게 자중하고 청와대는 서울시와 정부에서 거듭 (준용씨에게) 지원금을 챙겨주는 것을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정한 심사를 위해 며칠씩이나 고생한 분들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배 의원님이 심사를 한다면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저를 뽑겠느냐”며 “실력이 없는데도?”라며 “의원님 같은 분은 제가 실력이 있어도 떨어뜨릴 것 같은데, 기분 나쁘시냐. 답변 바란다”고 했다.  
 
문씨는 이번 지원금 선정 외에도 지난해 12월에도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 사업에 선정돼 서울시로부터 1400만원을 받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