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윤석열은 반사체, 내가 후보되면 경쟁상대 안된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2일 야권의 유력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아마 우리 후보에게, 특히 제가 후보가 되면 전혀 경쟁상대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 전 총리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기자협회가 주최한 ‘대통령 예비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야권의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발광체냐, 반사체냐, 제가 보기엔 반사체로 경쟁력이 탁월하다고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정 전 총리는 “철저한 검증을 거쳐야 할 텐데 그런 과정에서 드러날 건 드러나고, 역량이 확인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경선을 연기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정 전 총리는 “합당한 이유가 있을 때는 당무위 의결로 조정할 수 있다고 돼 있다. 당헌·당규를 바꾸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당헌·당규가 적절하게 정할 길을 열어놓은 것이고, 그대로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9월 넘으면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돼 집회도 일부 가능할 거 같다”며 “상대 당의 경선이 11월보다 더 늦어질 수도 있다고 한다. 이런 부분도 참조하고, 당내 이견 있으면 조정하려는 노력을 펼치는 게 현명한 정당운영”이라고 했다.
 
그는 ‘지도부가 현행대로 경선을 시행한다고 결정하면 어떻게 할 건가’라는 질문에는 “당이 당헌·당규에 맞게 절차를 추진하고 결론을 내면 이러쿵저러쿵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현재로선 절차를 위반한 게 없어서 지적할 내용이 없는 상태로, 당이 앞으로 이 문제를 잘 관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낮은 지지율에 대해선 “지금 여론조사를 보면 좀 시원찮지만 여론조사로 대선 후보를 정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과거에도 시작할 때의 여론조사가 끝까지 연결되지 않은 경우는 얼마든지 있었다”고 자신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