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 흥미로운 신호” 다음날, 김여정 “잘못된 기대”

김여정

김여정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북한의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미국과의 대화 가능성을 사실상 일축한 데 대해 “북한이 미국에 명확한 답을 했다고 보긴 모호하고 헷갈리는 상황으로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김 대표는 22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직후 국내 외교안보 전문가들과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비공개로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미국을 향해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 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했다는 보도를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선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며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지난 20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며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 대표는 김정은 위원장이 대화를 직접 거론한 점이나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도 표현의 수위와 양 등으로 미뤄 미국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려 한 것은 아니라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이런 일련의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볼 일은 아니라고 판단하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또 이 자리에서 “우리가 북한에 ‘조건 없는 대화’를 제의했는데 북한이 받아들였으면 좋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과연 북·미 대화에 관심이 있을지, 혹은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대화에 더 방점을 찍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에도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u@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