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만난 김재원 "잘릴 줄 알았는데 신기…오세훈 좋은 분"

23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캡처]

23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캡처]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방송인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직접 출연해 김씨에 대해 "잘릴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국민의힘의 힘이 부족했다"고 응수했다.
 
김 최고위원은 23일 오전 이 프로그램 출연을 위해 스튜디오를 직접 찾았다. 대담 시작 전 김씨는 김 최고위원에게 "전화로는 몇 번 뵀는데, 스튜디오는 처음이시다"라고 인사했다. 김 최고위원은 "공장장님 아직 계시는 것 보고 신기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웃음을 터뜨렸다.
 
이는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면에서 불거진 TBS와 김씨의 여권 편향 논란을 언급한 말이다. 오 시장이 당선될 경우 김씨가 방송을 하지 못하게 된다거나, TBS 공정성 논란이 수면 위로 부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서 "오세훈 시장 취임하면 곧바로 잘릴 줄 알았다"라며 "그런 거 보면 오세훈 시장 참 좋은 분이다. 그렇죠?"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씨는 "국민의힘에서 (방송 하차에) 힘을 많이 쓴 것 같은데 힘이 부족했나 보다. 제가 여전히 있는 것 보니"라고 대꾸했다. 두 사람은 재차 크게 웃었다.
 
김 최고위원과 김씨는 이날 방송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X파일'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도 두 사람의 신경전이 이어졌다.
 
김 최고위원은 "여기는 (뉴스를) 제조하시지 않나. 뉴스를 만들어내시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X파일에 대해서도 김 최고위원은 "X파일이라는 것 사실은 별로 파괴력이 없을 가능성이 있다"라며 "뒷담화 거리, 소주 안주, 그 정도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아니 물론 여기서는 (X파일을) 확대 생산하셔서 좀 더 하시겠죠"라고 말했다.
 
이에 김씨는 "최고위원님은 (X파일을) 축소 생산하시겠죠"라고 응수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