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尹 X파일 봤다, 사찰 없인 알수없는 사생활이 태반"

2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공부모임‘명불허전 보수다'에 대선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의원이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공부모임‘명불허전 보수다'에 대선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의원이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X 파일’에 대해 “불법 사찰(의 결과일) 가능성이 높다”며 “야당이 작성할 수 없는 내용이고 권력을 가진 사람만 알 수 있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전체는 아니고 6 페이지 정도를 봤다. 윤 전 총장 개인뿐 아니라 가족의 사생활, 프라이버시가 대부분”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몰래 사찰하지 않으면 알 수가 없는 내용이 태반”이라며 “공개되면 이 정권에서 사찰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하진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정권 심판 목소리가 높아질 것”이라며 “여당 측이 작성한 것 같은데 공격 못 하는 이유가 그들이 비난했던 불법사찰 시비에 휘말릴까봐 그런 것 같다”고 추측했다.
 
야당 지도부에서 공개하는 것은 어떻겠냐는 질문에는 “누가 작성했는지가 밝혀져야 한다”며 “X파일 대부분이 사생활인데 사생활을 왜 검증하나. 개인정보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불법이다. 청문회도 거부할 권리가 있다 공개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이 지사도 사적인 부분 공개된 적이 있지만 그때는 가족과의 말싸움을 가족이 공개했기 때문에 이 지사의 책임”이라며 “윤 전 총장쪽 가족이 이것(X파일)을 폭로하는 것이 아니지 않나. 윤 전 총장 가족의 결혼 전 있었던 사적인 일을 공개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출마해선 안 된다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출마를 금지한다든지 하는 것은 민주당 스스로 독박을 쓰는 것이다. 민주당에서도 판사로 현직에 있다가 바로 출마한 사람이 몇몇 있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