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녀’ 일러스트에 與 “분노와 수치 느낀다” 맹비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측이 조선일보가 성매매 관련 사건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딸 조민씨를 연상케 하는 일러스트를 사용한 것에 대해 맹비난했다.
 
기자 출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2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20년 넘게 신문에 몸담아 청춘을 보냈고, 기사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잘 아는 사람으로서 분노와 함께 수치를 느낀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입장과 의견이 다를 수는 있지만, 어느 경우에도 기본을 망각해서는 안 된다”며 “남을 비판하고자 할 때도 금도를 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민주당 원내대변인 한준호 의원은 “(언론사가) ‘무한의 자유’를 누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짚었다. 진성준 의원과 박주민 의원은 각각 “환멸스럽다”, “이렇게까지 해야 되는 것인가”라고 SNS에 글을 올렸다. 고민정 의원은 “언론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필요한 이유”라고 짚었다.
 
해당 일러스트는 서민 단국대 교수 칼럼에 삽화로 사용된 것으로, 칼럼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속 연좌제에 빗대 조민씨 관련 논란을 다뤘다. 기사에 사용된 일러스트는 교체된 상태다.  
 
조선일보는 “담당 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다”며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 조국씨 부녀와 독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SNS를 통해 “상습범의 면피성 사과”라며 “도저히 용서가 안 된다.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조선일보 측에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한 명인지 복수인지 등을 알려 달라고 요구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