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에 분노 폭발…윗집 현관문에 본인 대변 발랐다

뉴스1

뉴스1

아파트 층간소음 갈등을 겪던 윗집 현관문에 인분을 바른 혐의를 받는 5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중순까지 안양시 동안구 소재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B씨의 집 현관문에 10여 일 간격으로 3차례에 걸쳐 인분을 바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층간소음으로 B씨와 갈등을 겪다가 자신의 인분을 이용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초기부터 A씨의 범행을 의심했으나 명확한 증거가 없어 폐쇄회로(CC)TV를 설치키로 했는데, CCTV를 설치한 당일 우연히 A씨로부터 자백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회복적 경찰 활동'을 통해 양측을 중재하고, 재발을 방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