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1만800원 달라" 노동계 23.9% 인상 요구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왼쪽 두번째)이 2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5차 전원회의를 앞두고 열린 2022년 적용 최저임금 노동계 최초요구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왼쪽 두번째)이 2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5차 전원회의를 앞두고 열린 2022년 적용 최저임금 노동계 최초요구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동계가 24일 내년도 최저임금의 최초 요구안으로 시간당 1만800원을 제시했다.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들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1만800원을 최저임금위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8720원)보다 2080원(23.9%) 많은 금액이다. 월급으로 환산한 금액(월 노동시간 209시간 적용)은 225만7200원이다.
 
근로자위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심화된 경제 불평등 및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돼 소득 증대 및 소비 진작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근로자위원들은 또 최초 요구안 근거로 “최임위 기준 비혼단신 노동자 1인의 생계비는 208만원 수준이지만, 최저임금 주 소득원이 다인 가구로 구성돼 있는 만큼 가구생계비가 적극 고려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동계와 경영계가 각각 제출한 최초 요구안을 놓고 그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영계는 아직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동결 수준의 금액을 제시할 가능성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최저임금위는 이날 세종청사에서 제5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