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작원 지령 받고 보고문···민간단체 연구위원 구속기소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외벽에 펄럭이는 태극기와 검찰 깃발이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외벽에 펄럭이는 태극기와 검찰 깃발이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공작원과 만나 국내 동향 등을 보고하고, 암호화된 지령문·보고문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는 한 민간단체 연구위원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양동훈)는 ‘4·27시대연구원’ 연구위원 이정훈씨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24일 구속기소 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17년 4월 국내에 잠입한 북한 공작원 B씨와 4차례 만나 자신의 활동 상황 및 국내 진보진영 동향 등을 보고하고, 암호화된 지령문·보고문 송수신 방법을 교육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일본계 페루 국적으로 위장해 국내에 잠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다음해 9월까지 해외 웹하드를 통해 북한 대남공작기구로부터 암호화된 지령문을 받고, 5차례에 걸쳐 보고문 14개를 보낸 혐의도 받는다.
 
그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다음해 7월까지 북한 주체사상 및 세습 독재, 핵무기 보유 등을 옹호·찬양하는 내용의 책 2권을 출판한 혐의(이적표현물 제작·판매)도 있다. 문제가 된 책은 『주체사상 에세이』와 『북 바로알기 100문 100답』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과 서울경찰청은 합동 수사를 진행해 지난 5월 이씨를 체포한 뒤 법원으로부터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추가 수사를 진행한 뒤 이날 그를 재판에 넘겼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 경찰과 유기적인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안보 위해(危害) 사범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