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에서 맞고 있어요” 새벽에 출동해보니 현직 경찰관

인천 한 모텔에서 여성을 폭행한 20대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인천 한 모텔에서 여성을 폭행한 20대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인천의 한 모텔에서 여성을 폭행한 20대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인천경찰청 기동대 소속 A순경(20대)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순경은 이날 오전 3시 20분쯤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B씨를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얼굴 등을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받았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A씨가 인천청 기동대 소속 순경임을 확인했다.  
 
A순경과 B씨는 평소 알고 지내거나 연인 관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두은 모두 술을 마신 상태였다고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두 사람의 신원을 확인한 뒤 현장에서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 모두 술을 마신 상태라 귀가 조치했다”며 “아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이들의 관계, 폭행 경위 등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A순경 등을 불러 폭행 혐의에 대한 사실관계를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